직지살림

직지살림은 직지살림을 합친 말로서 한국 고전문학을 슬기틀에서 읽을 수 있도록 전산화 하는 일을 나타내는 낱말입니다. 이런 일이 세계에서 제일 오래된 금속 활자본 직지가 과거에 지닌 문화 역사적 뜻을 현재 상황에 맞게 더욱 계승 발전시켜 직지를 미래에도 계속해서 살려나가는 길이라고 믿습니다.

직지란?

"직지(直指)"는 "똑바른 손가락"이라는 뜻입니다. 불가(佛家)에서는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 이라는 비유로, "진정한 깨달음"에 이르는 방법을 나타내는데 쓰는 말입니다. 여기에서는 직지살림이 서 있는 발끝이라 할 수 있는, 인쇄물로서 "직지(直指)"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1.

직지란 무엇인가?

도를 깨친 옛 스님들이 남긴 말이나 수행 가운데 선(禪)을 수행하는 사람이나 스님들에게 가르침이 될만한 것들을 간추려 놓은 기록(인쇄물)을 나타내는 이름입니다.

직지의 본디 이름은.

《백운화상초록불조직지심체요절(白雲和尙抄錄佛祖直指心體要節)》인데, 이것을 풀어보면 백운화상(白雲和尙)이 베껴 적은(抄錄) 불가(佛家), 특히 선종의 스승들(佛祖)이 깨친 직지심체(直指心體) 알맹이들(要節)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줄여서 불조직지심체요절, 직지심체요절, 직지, 심요(心要)라고도 부릅니다. 흔히 부르는 '직지심경(直指心經)'은 잘못 알려진 것으로 틀린 이름입니다. 직지는 불교 경전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직지를 펴낸 사람들

백운화상(법명은 경한(景閑))이 간추리고 묘덕(妙德)이라는 비구니가 책을 내는데 쓸 시주를 냈으며 석찬(釋璨), 달담(達湛) 같은 이들이 펴낸 것으로 나타나 있습니다.

직지를 펴낸 곳

직지는 목판본, 금속 활자본 따위로 펴냈는데 지금 남아 있는 금속 활자본은 고려 공민왕 21년(서기 1372년) 청주목 흥덕사에서 펴낸 것입니다. 지금 행정구역으로는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이며 그 자리에 고인쇄박물관을 세웠습니다.

유네스크(UNESCO) 세계기록유산에 오른 직지

직지는 이제까지 남아 있는 금속활자인쇄본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으로 세계기록문화에 크게 이바지했습니다.

아직 남아 있는 직지

프랑스 파리에 있는 프랑스 국립도서관(Bibliotheque nationale de France)에 금속 활자본 직지 하(下)권이 남아있습니다. 1896년부터 1906년까지 10년 동안 프랑스 총영사 겸 서울주재 공사로 한국에 있던 Victor Collin de Plancy가 수집해 갔다고 하는 그 수집과정이나 절차는 알 수 없습니다.

직지 영인본

직지 영인본

직지살림이 이어가는 직지

"살림"은 무엇인가를 규모 있게 꾸려가는 것을 말합니다. 동시에 직지가 지닌 뜻을 시간 공간에 구애 받지 않고 계속해서 살린다는 뜻을 함께 담았습니다.

책 베껴 읽기

직지 본디 제목에 있는 베껴 적은(抄錄)이라는 낱말이 나타내는 행위는, 예나 지금이나 다른 사람이 과거에 쓴 글월을 통해서 내가 지금 그 지식과 정보를 받아들이는 지적 작용으로, 아주 적극적인 책읽기입니다. 이처럼 자연스레 책을 통해 공부하는 일이 오늘날에 지적재산권을 침해하는 것으로 비추어질 수도 있는 것은 슬기틀에서 베껴 적은 글월을 담는 방식과 그 담는 곳간이 지닌 특수성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서 한 번 전산화하면 거의 무한 베끼기와 나눔이 가능하다는 특수성 말입니다. 이러한 특수성을 글을 베껴 적으며 책을 읽어 지식을 넓힐 뿐 아니라 전산화를 통해서 얻을 수 있는 검색, 연구, 영구 저장이라는 장점으로도 살리면서 동시에 지적재산권을 침해하지 않기 위해서는 글월접근설정 기능을 써야 합니다.

저는 직지살림이 많은 사람들이 좋은 책을 베껴 적는 누리집이, 그리고 더 많은 사람이 자신들이 지닌 알찬 생각을 책으로 써내는 누리집이 되기를 바랍니다. 그렇게 하는 것이 금속활자로 찍어낸 직지가 이루고자 했던 뜻, 바로 지식과 정보가 온 누리에 퍼져 이 세상을 조금이라도 더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고자 한 참 뜻을 이어가는 것이라고 봅니다.

한글 사랑하기

저는 그 누구보다도 한글이 정말 우수한 말이요 글자라고 확신하고 있고, 그 글자가 만들어진 조선 시대와 금속활자가 처음 만들어져 직지를 책으로 찍어낸 고려 시대가 시기상 일치하지 않는 것을 몹시도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으며, 한글이 만들어진 이후에도 여러 이유로 한글을 활자로 하여 찍어낸 책이 많지 않았음을 참으로 슬프게 느끼고 있습니다. 그러니 한글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겠고, 중국글자인 한자를 좀 멀리하고 싶어질 수밖에 없겠지요. 게다가 이제는 영어가 들어와서 옛 중국글자가 차지했던 자리를 밀어냈으니, 한글 입장에서 보면 또 한 번 큰 난리가 난 겁니다. 이렇게 뒤로 수 백 년을 살펴보고 앞으로 수 백 년을 내다보면, 한글을 아끼고 지키고 다듬는 것이 우리나라 대한민국을 지키는 일이 됩니다. 그러니, 미래를 생각하면 이제부터라도 한글만 쓰기로 해서 중국글자는 가능한 쓰지 말고, 좀 천천히 가더라도 최첨단이라고 밀려들어 오는 새로운 외국말들은 우리말로 바꾸는 노력을 해야 하겠고, 저는 직지살림이 그런 노력을 정리하는 글광이 되기를 바랍니다.

자유인 되기

여태껏 직지라는 책과, 그 책이 지닌 뜻, 책을 베껴 적으며 읽기, 그리고 중국글자와 영어, 그 끝에 한글사랑을 이야기 하다가 갑자기 무슨 ‘자유인’ 이야기 인가, 하실 겁니다. 하지만 저는 이것이 직지가 지닌 마지막 뜻을 이어가고 실천하는 길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왜 제가 그렇게 믿는지 짧은 생각을 글로 한 번 말씀드리겠습니다.

많은 한국인들이 <직지심체요절>과 <구텐베르그Gutenberg 42줄 성서>를 비교해서 그 찍어낸 시기가 78년 정도 앞선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직지보다 뒤진 42줄 성서를, 그리하여 구텐베르그를 깎아 내려 평가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러한 단순 비교를 통해서 우리가 만든 직지가 더 우수하다는 것을 드러내 보이고 싶은 마음 때문에 그런 유혹에 빠지기가 쉽습니다. 하지만, 이는 사실 우리 민족이 집단 노력을 통해 만든 한국 금속 활자기술과 구텐베르그가 만들어낸 독일 금속활자 기술을 동시에 깎아 내리는 것과 같습니다.

역사적으로 보면 기술이라는 것이 인간조건 중에 물질적인 요소를 풍족하게 해 왔다는 점은 그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테지만, 그 당시에는 첨단기술이었을 금속활자 기술로 8000 킬로미터(km) 넘게 떨어진 두 나라에서 이를 이용해서 찍어낸 책이 종교적인 가르침을 담고 있다는 점이 시사하는 바가 참으로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새로운 기술로 인류를 구원하고자 하는 것, 그것이 "직지"와 "구텐베르그 42줄 성경"이 지닌 공통점이며, 이러한 면에서 직지와 성서는, 책이라는 손가락이 가리키고자 했던 달을 생각할 때 결코 다를 게 없습니다. 결국 우리가 편의상 '종교'라고 부르는 것은 진정한 깨침을 통한 인간구원을 향한 수단일 뿐입니다. 이 종교가 이루고자 하는 것이 우리 인간의 ‘자유’라고 말한다면 억지 주장이 될까요? 뒤집어 말한다면, 혹 종교라는 이름으로 개인이 누리는 ‘자유’를 억압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종교라고 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렇기에 종교인은 늘 억압당하는 사람, 가난한 사람, 힘없는 사람들 편에 서 왔습니다.

결국, 직지가 가리키는 것을 통해서 자유를 체득하고, 그 체득한 자유를 널리 퍼질 수 있도록, 남들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 또한 직지를 오늘에 계승하여 발전시키는 일이라고 확신합니다.

직지살림 저작권

직지 저작권 -

직지살림이 안고 있는 제한성

직지지기는 1995년 즈음에 마음먹은 것에서부터 시작해서, 1998년에 직지Project 누리집 문을 열고, 아마도 10 년 계획 비슷한 것을 세웠었는데, 15년이 지난 지금 돌이켜보면 겉으로 보기에 실상 아무것도 한 것이 없습니다. 처음 2-3년은 좋은 사람들 만나서 참 좋았습니다만, 조만간 여러 가지 벽을 느끼게 됩니다. 그리고 2001년에 한국을 떠나오면서부터는 지금 직지살림에서 보시는 것 같은 독립서버(server)환경에서 이런 저런 무른모들을 시험하느라 정작 전산화작업을 많이 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느라 이런 저런 전산공부는 혼자서 참 많이 했는데, 결론적으로 직지살림이 안고 있는 여러 가지 제한성을 제대로 풀어내지 못했습니다. 그 제한성을 몇 가지 나누고 싶습니다.

국문학을 전산화하기로 해서 생긴 제한성

국어책에 따르면, “국문학이란 우리나라 사람이 우리말(한글, 향찰, 한문)로 우리나라 사람 생활과 사상과 감정을 담은 문학”이라고 정의하고 있습니다. 곱씹어 보면 참 말도 안 되는 정의입니다. 요즘 같은 세대에 우리나라 사람은 누구이며, 우리말은 무엇이며, 도대체 우리나라 사람 생활과 사상과 감정은 무엇이란 말인가요? 하지만 다시 곰곰이 들여다보면 우리말을 (한글, 향찰, 한문)으로 나타내고 있음이 참 눈물겨운 부분입니다. 지금 돌아가는 현실을 보면, 앞으로 600년 후에는 저 위에 영어를 더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 아닌 걱정 또한 듭니다.

위에서 말한 국문학 정의에서 우리말 부분을 직지살림에 맞게 해석하면 이렇게 다시 쓸 수 있습니다. “직지살림에서 전산화 할 수 있는 국문학 자료는 우리 조상이 ‘우리말(옛한글, 현대한글, 향찰, 정체자 한문)’로 우리 생활과 사상과 감정을 담은 문학 가운데에서 그 원작자기 죽은 지 50(또는 개정 전으로 하면 30)년이 지난 작품으로 한다.”

바꾸어 말씀드리면 올해 2013년 기준으로 1963년 이전에 돌아가신 분들이 쓴 작품들이 대상이 되는데, 그분들이 평균 60까지만 살았다고 해도 1903년에 태어나신 분들입니다. 더 자세히 말씀드리면, 한글의 역사와 미래 측면에서 보면, 1894년 갑오개혁이 일어난 해에 “법률 칙령은 다 국문으로 본을 삼고 한문 번역을 붙이며, 또는 국한문을 혼용함(法律勅令 總以國文爲本 漢文附譯 或混用國漢文)”이라고 발표한 고종 31(1894)년 칙령이 더 중요한 것이겠지만, 저는 훈민정음(옛한글) 의 네 글자, "ㅿ, ㆁ, ㆆ, ㆍ"가 한글로부터 떨어져 나간 1933년을 직지살림 측면에서 좀 더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이처럼 연도를 놓고 자료를 분류하다 보면, 현재 지적재산권이 소멸하여 전산화할 수 있는 국문학은 옛한글 네 글자가 들어가야지만 가능한 것들이 대부분입니다. 결론적으로 짧게 말씀드리면, 그 원전을 담을 틀이 누리터에는 없습니다.

옛한글과 슬기틀로 인한 제한성

하안글 815를 기억하시는지 모르겠습니다. 제 추측이기는 하지만, 아마도 그 제품이 나올 즈음에 한글과소프트(Soft)사 (그리고 한국에 기반을 둔 다른 회사들) 에서 많은 자료가 미국에 본사를 둔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사로 넘어 간 것 같습니다. 그 가운에 하나가 MS Word 97에 들어간 옛한글입력기, 그리고 두 번째가 옛한글을 화면에 제대로 나타내도록 해 주는 한글글꼴들입니다. 그 글꼴이 Windows98에 같이 끼여서 깔린 적이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언제부터인가 - 아마 Windows XP/Vista부터 - 그 글꼴들이 기본으로 깔리는 것에서 빠지더군요. 누리터에서 옛한글을 나타내는 것이 원래부터 좀 부실하고, 그나마 반쪽짜리였는데, 이제는 Microsoft사와 같은 거대 회사에 기대지 않고는 그 표현이 거의 불가능해져 버린 것입니다. 누리터에서 옛한글을 제대로 표현하려면 글꼴을 사서 (또는 만들어서) 무료 배포를 하든지, 아니면 직지 같은 누리집에서 옛한글 글꼴을 server side embedding 하여 client 에서 굳이 글꼴을 따로 설치하지 않고도 직지 누리집에 접속하여 옛한글을 볼 수 있는 환경을 만든 연후라야만 옛한글이 들어간 국문학을 제대로 전산화하여 화면에 보여 줄 수 있습니다.

진정한 고전이 없음으로 인해 생기는 제한성

위에서 말씀드린 옛한글 표현이 슬기틀과 누리터에서 잘 되었다고 해도, 그 다음 문제는 정작 고전이라고 부를만한 작품이 별로 없다고 말한다면 한국 문학사에 대한 욕이 될까요? 누가 무엇을 고전이라고 부르고, 그 기준이 과연 무엇인가를 따지는 것은 그 자체만으로도 상당히 재미있는 주제입니다. 그런데, 직지살림을 거의 저 혼자 하는 것 없이 하고 있기 때문에 제가 제 나름대로 전산화할 고전작품을 고를 수 있는 자유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 자유를 누리는 과정에서 결과적으로 일제강점기에 쓰인 한국 작품중에 인류의 고전이라 부를만한 작품이 사실 거의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학교에서 배운 우리 고전들, 따지고 보면 작품이 없어서 별 수 없어서 올린 것들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이죠. 제 생각에 제가 물리를 전공했고, 문학계 출신이 아니라서 아마 이런 말을 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그 계통에 있으면서는 이리 대놓고 비판을 못하지 않을까 합니다. 결과적으로 요즘에 나오는 작품들이 오히려 미래에 고전으로 평가될만한 것들이 많습니다만, 지적 저작권이 만료되지 않았으니 지금 당장 전산화를 할 수가 없겠지요.

한자로 인한 제한성

국문학을 전산화하기로 했는데, 왜 중국글자인 한자로 인해서 제한성이 생기는가, 처음에 의아해하실 겁니다. 하지만, 위에서 말씀드린 대로 정작 현대한글로 전산화 할 수 있는 국문학 자료가 거의 없기 때문에, 현재 시점에서 한국문학을 전산화하는 진정한 가치는 더 오래전 조상들이 쓴 자료들, 즉 한자로 쓰인 자료들 원전을 올리고, 그 원전을 현대글로 번역하는데 있다는 것을 아는 데에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습니다. 중국글자인 한자로 가면, 일본, 중국과 어떤 글자들을 쓸지 합의를 해야 하는데, 정작 그들이 일상생활에서 우리보다 더 많이 이를 쓰다보니, 누리터에서 한자를 표현하는 국제 표준에서 그들에게 밀리기 일쑤고, 중국은 또 간제차도 있는 형편이니 기준이 두 개가 되는 것은 당연할 일이고… 그런 와중에, 어떤 한자들이 얼마나 더 있어야 우리 고전을 다 전산화할 수 있을까에 대해서 그 누구도 시원하게 답변을 줄 수 없는 상황이 되어 버렸습니다. 더구나, 이 한자로 쓰인 우리 고전을 ? 제가 아는 한 ? 국가기관이나 학계에서 일반에게 공개를 제대로 안 했기 때문에 이를 쉽게 전산화 할 수도 없는 상황이 되어 버렸습니다. 김대중, 노무현 정부 이후로 이런 옛 자료들이 많이 일반에 공개가 된 것은 참으로 환영할 일입니다.

그밖에 제한성

위에서 말씀드린 것 외에 또 다른 제한성이 물론 더 있습니다. 이는 한국 내 삶이 바쁘다 보니 문화자체가 자원봉사를 하기 힘들게 만든다는 것이 그 중에 하나라면 하나입니다. 물론 더 있지만, 쓸 데 없이 글만 길어질 것 같습니다.

단 한 걸음이라도 앞으로 나가는 직지

최근에 수학방에서 이곳 직지살림에 있는 소설을 이용해서 전자책을 만들었다는 전자우편을 저에게 보내주었습니다.

참 기분 좋은 일입니다만, 직지살림을 처음 시작했을 때 느꼈던 제한은 아직도 그대로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이처럼 다른 매체로 직지살림 자료가 바뀌는 것을 보니 한 걸음이라도 더 나아간 것 같아 좋았습니다. 더 많은 자료를 만들어내야겠습니다.

직지살림 일하는 환경

직지살림은 모인모인위키(MoinMoin Wiki)라는 것을 써서 여러 사람이 시간과 공간을 나눠서 글광에 글을 쓸 수 있게 했기 때문에 사실상 공동 전산화 작업이 가능한 환경입니다. 바꾸어 생각하면, 직지살림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그 쓰는 법을 알아야 그 환경을 제대로 이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래서 시간을 좀 쪼개서 그 설치부터 기본적인 쓰임새를 정리해 봅니다.

모인모인 위키를 설치하는 법에 대한 설명은 제가 여기서 더 할 필요가 없을 것 같고, 위키를 쓰는 법은 따로 도움말을 만들었습니다.



  1. 이 '직지'에 대한 잦은 문답은 박상웅 님이 보낸 편지에서 직지지기가 간추리고 직지살림에 대한 것을 더해서 새로 만들었습니다. - 2002년 9월 1일 직지지기 김민수 (1)

직지살림 (2013-09-13 20:36:34에 94-225-170-1가(이) 마지막으로 수정)